▶수페르가 비극 64주년 추모◀ 토리노 FC

Me vej e grand Turin              내 오래되고 위대한 토리노여
A son passaine d’ani             세월이 얼마나 지나도
Ma mi ‘t veuj sempe bin.         나는 여전히 너를 사랑한다

Arcordo col brut di                  난 그 끔찍했던 날을 기억한다
Del magg quaranteneuv           5월 4일
Arcordo ambelessi                 단지 기억할 뿐이지만
E ancor tristessa i preuv,        난 여전히 슬픔에 잠긴다

La squadra pi gajarda             그 팀은 가장 위대했고
Ed tuta la nassion,                 마치 축구의 여왕처럼
Na squadra pijte varda            모든 나라에서
Argin-a del balon,                   그 팀을 보러 왔지

Pa gnun-e squadre ‘ntlora       그 팀은 이제 없지만
Pudio tnie testa,                     기억으로나마 말할 수 있는 건
So gieugh l’era desmora…      그 경기는 재미있었고
A vedla l’era festa,                 경기를 보는 건 축제와 같았다는 것

Che squadra ‘d ver campion   그들이 얼마나 위대한 챔피언이었나
Che squadra d’omo ver          그들이 얼마나 진정한 사나이였는가
Se i-i penso che magon…       네가 진정으로 생각한다면
Me crussi l’e sincer.               내 비통함은 헛되지 않으리

Se penso al Tor d’antlora        만약 그 시대의 토리노를 기억한다면
De splin as gonfia ‘l cheur       울적한 기운만이 나를 감싸는 건
Perche i sento ‘ncora              나는 여전히도 내 안의 무언가가
Quaicos an mi ch’a meur,       죽어 있다고 느끼기 때문이겠지

Coj fieuj gajard pien ed vita     그 선수들의 열정적이었던 삶
Guida da Valentin                   발렌티노가 이끌었던
A l’ero nosta vita                    그들은 우리의 삶이었고
A l’ero nost Turin.                   그들은 우리 토리노였다

Dzor tuti ij camp ed bataja        모든 경기장에서
Scrivio lor la storia                  토리노는 그들의 역사를 창조했고
E chiunque j’ancontrava          토리노를 만나는 모든 팀들은
A n’avia per tant memoria;        그들에 대한 강렬한 기억이 남았다

Pen-a fini la guera                  전쟁이 끝나고
L’han dasse lor da fe              토리노는 축구를 다시 시작하며
Cosi che nosta tera                우리의 땅을 다시금
L’e fasse rispete,                    존경받을 만한 곳으로 만들었다

Perche ‘n coj temp la               왜냐면 지나간 그 시절에
J’ero pa trop bin vist,               우리는 돌보다 못하다고 여겨졌고
La guera pen-a passa…          전쟁이 막 지나고 나서는
An tratavo da anti Crist,           외국인들은 우릴 악마처럼 다뤘었지만

Ma l’han pensaje lor                하지만 우리가
Ij fieuj ‘n maja granata,             석류색 옷을 입은 토리노를 생각하면
A gieugo con ardor                  그들은 플레이에 열정이 담겼고
E chi a-j vedd s’arpata.           그 열정은 사람들을 행복하게 해 줬다

E chi ‘ncor arcorda                  그리고 그 사자들을
La tampa dij leon,                    기억하는 모든 사람은
Ed cert pa a se scorda             그 챔피언들의 경기를
Del gieugh ed coj campion;       영원히 잊지 못하리

Quand a vorio a partio,             그들이 떠나기를 원했을 때
Quatr toch a l’ero ‘n porta          문을 네 번 두드렸고
E ij nost nemis finio                  그리고 우리의 적들은
Ed portene a ca na sporta         집으로 모든 걸 가져갔네

Oh me Grand vej Turin               오 나의 오래되고 위대한 토리노여
Se penso a coj temp la              그 오래된 날들을 생각한다면
It veuj ancor pi bin                     나는 너를 더욱더 사랑하리
Perche i torn masna;                  토리노의 아이들이 돌아올 테니

Mi quand a seira i vardo             저녁때에 서쪽 먼 언덕을
Lontan en sla colin-a                 바라볼 때마다
Con el pense im perdo                난 내 생각을 잃어버리고
E ‘nt el me cheur na spin-a         내 마음은 메이는 듯하네

A intra pian e dossa                   돌아오라, 위대한 정신을 가져온
E porta un gran frisson,              달콤함과 우아함이여
Perche Superga a possa            어째서 수페르가의 언덕에
An ment ij me campion.               나의 영웅들을 버렸는가

A ti Valentin ch’a vada                우리 모두의 감사를 위해,
Per tuti ‘l nost mersi                   너희 모두의 감사를 위해
Che minca vosta giugada           발렌티노가 네게 다가가면
Noi l’oma ‘ncora si;                    우리는 여전히 여기 있지

Ciao Grand Turin d’antlora          잘 있거라, 위대한 토리노여,
Del cheur vera delissia              우리 영혼의 기쁨이여
E noi speroma ‘ncora                 그리고 우리는 여전히
D’avej un po ‘d giustissia,          신의 정의로움을 바랄 뿐

Torna vedde ‘l granata               다시 석류색 깃발이
Svante ‘n sl’aut drapo                높이 휘날리는 것을 보라
E che parej s’arpata                  그리고 즐겨라
La gent dal vis al Po.                포 강에 있는 모든 사람들이여

Me vej e Grand Turin         내 오래되고 영원한 토리노여
A son passaine d’ani         세월은 지나고 또 지났지만
Ma mi ‘t veuj sempe bin !    나는 여전히 너를 사랑한다

Rino Serra 作, 〈ME GRAND TURIN〉

 
4 maggio 1949 - 4 maggio 2013: il tempo non cancella il ricordo del Grande Torino. Onore alla Squadra Invincibile e Immortale.

2013.05.04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