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razie per le emozioni 토리노 FC


리포터는 분석과 분석 사이에서 항상 일정한 거리를 유지해야 하지만, 그게 항상 쉬운 것만은 아니다.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1년 동안 열심히 노력했던 팀의 이야기가 마지막에 슬픈 엔딩으로 끝났을 때 여기에 무감각할 사람은 많지 않을 것이다. 지난 엠폴리전에서, 루이지 카스텔라니에 갔던 사람들은 경기 후 벨로티와 이쪼의 표정, 그리고 3000여명의 토리노 원정팬들이 그들을 계속해서 응원했던 것을 잊지 않을 것이다. 그 경기는 최악의 경기였고, 앞으로 다시는 일어나서는 안 될 경기였지만, 다른 한편으로 그 경기는 토리노와 진심으로 토리노를 응원하는 사람들 사이의 유대를 강화했다.

시간이 지나면 당시 상황을 객관적으로 바라보고 무엇이 일어났었는지 살필 때가 오겠지만, 어찌 되었든 그 경기 후의 며칠은 후회의 날이다. 하지만 그것보다도, 작년 여름 보르미오에서의 전지훈련 첫날에서부터 토리노의 저주 어린 무덤이 되어 버린 루이지 카스텔라니에서의 패배에 이르기까지, 그들을 따르는 팬들을 열광하게 했던 마짜리와 그의 선수들에게 감사를 전하고 싶다. 지난 10개월 동안 토리노는 많은 것들을 해냈다. 물론 많은 실수들도 있었다. 하지만 토로는 그 실수들을 개선하기 위해 일했고 그래서 토리노는 점점 더 성장했을 것이다. 모든 일을 조용하게 분석할 날이 훗날에 오겠지만, 지금은 토리노가 작은 승리를 거두었다고 해도 되는 시점일 것이다. 토리노는 사람들을 열광시켰고, 다시 더 큰 무대를 향한 꿈을 꿀 것이다. 그리고 이는 잠재적으로 중요한 미래를 위한 기반이 될 터이다.

원 작자: Gianluca Sartori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