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축구칼럼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2 3 4 5 6 7 8 9 10

18-19시즌 '그란데 토리노'에서의 역대 홈경기 평균 관중수 최다를 기록

토리노가 거둔 흥미로운 결과들과 홈경기 평균 티켓 구매치의 상승은 이번 시즌 토리노의 평균 관중수가 근년 중 최고치로 나타나는 결과로 가져왔다. 이번 시즌 토리노의 홈경기 평균 관중수는 21,385명인데, 이 수치는 지난 시즌보다 3000여 명 증가한 수치이며(지난 시즌 홈 평균 관중수 18,596명), 더 이전의 최고성적인 벤투라 감독 시기 유로파 리...

토리노 SD 페트라키 사임

지안루카 페트라키(Gianluca Petrachi)는 이제 더 이상 토리노의 SD가 아니다. 어제 저녁, 페트라키는 토리노의 우르바노 카이로 회장에게 사임 의사를 밝혔다. 이는 페트라키가 로마와 협상을 시작하면서 새로운 계약을 체결하기 위한 첫걸음이다. 그러나 지알로로시와의 계약에 서명하기 전 페트라키는 사임과 클럽 이동에 대한법적인 절차를 밟아야 한다...

Grazie per le emozioni

리포터는 분석과 분석 사이에서 항상 일정한 거리를 유지해야 하지만, 그게 항상 쉬운 것만은 아니다.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1년 동안 열심히 노력했던 팀의 이야기가 마지막에 슬픈 엔딩으로 끝났을 때 여기에 무감각할 사람은 많지 않을 것이다. 지난 엠폴리전에서, 루이지 카스텔라니에 갔던 사람들은 경기 후 벨로티와 이쪼의 표정, 그리고 3000여명의 토리노 ...

토리노, 챔피언스리그를 향한 수비: 리그 최소실점 3위의 기록

토리노는 그들의 시즌 목표에 대해 약간의 반향을 일으킬 만한 결과들을 구축해 내고 있다. 현재 토리노는 챔피언스리그 진출권과 단지 3점 떨어져 있을 뿐이며, 그라나타는 마치 철벽과 같은 수비라인을 구축하고 있다. 이 결과는 마짜리 감독의 경기운영에 공로가 주어져야 하며, 미드필더들의 헌신적인 수비가담에도 그 요인이 있다. 세리에 A 최고의 골키퍼인 시리...

토리노: 그렇다, 우리는 유럽무대를 원한다

사설: 토리노에서 우리가 기대했던 대답이 들려왔다 "당신들은 유럽을 원하는가, 원치 않는가?" 이 문장은 지난 월요일, 피오렌티나전을 본 후 우리가 지은 제목이었다. 이 질문은 직접적으로 마짜리의 선수들을 향하고 있다. 아르테미오 프란키에서의 경기에서, 특히 후반전에 토리노는 지나치게 내려앉았고, 확실히 무승부만을 노리는 듯한 소극적인 태도를 ...

카이로: 5월 4일에는 데르비를 치를 수 없다. 날짜 변경 요구

유벤투스-토리노 경기는 현재 5월 4일 오후 3시(현지시각)로 예정되어 있다. 유벤투스가 챔피언스리그 4강에 오르냐 오르지 못하느냐와 관계없이, 그 날은 정확히 수페르가의 비극으로부터 70년이 되는 날이므로 이 계획은 바뀌어야 한다. 이렇게 데르비 경기 일정을 잡은 세리에 A 협회의 결정은 토리노측과 토리노 회장 우르바노 카이로를 분노하게 했다...

팬들에게 사과한 소리아노, 그러나 디발라에게도 'like'를 눌러

지난 데르비 델라 몰레에서 유벤투스의 7번 선수가 자신의 득점을 자축하며 인스타그램에 올린 게시물에 대해 '좋아요'를 눌러 그라나타 팬들 사이에서 논란을 불러일으켰던, 로베르토 소리아노가 팬들에게 해명하는 게시물을 올렸다. "실수로 '좋아요'를 누른 데 대해 팬들에게 사과드립니다. (빠르게 스크롤을 내리다가 눌렀던 것입니다) 논란을 불러일으키려...

호날두의 데르비 득점장면 인스타에 'like'를 한 소리아노

몇 시간 전에 데르비가 끝났지만, 유벤투스전 패배로 인한 토리노 팬들의 씁쓸함은 여전히 가시지 않고 있다. 특히 크리스아누 호날두의 페널티(그는 득점 이후 살바도르 이차조의 면전에서 스포츠맨십이 결여된 행위를 자행했다) 장면, 그리고 토리노 미드필더 로베르토 소리아노가 자신의 팀에 패배를 안긴 그 유벤투스의 포르투갈인 인스타그램에 '좋아요'를 누른 행위...

토로 클럽이 유베의 어린이를 돕다: 라이벌리가 연대로

<안드레아 벨로티와 프란체스코 카타네세(Francesco Catanese, 얼굴 모자이크됨)>데르비는 라이벌리일 뿐 아니라 연대하는 사이이기도 하다. 토로 클럽 시칠리아 그라나타 "안토니노 아스타(Antonino Asta)"의 그라나타 서포터들은 어린 유벤투스 팬인 프란체스코 카타네세(Francesco Catanese)의 꿈을 이루어 주기로 ...

체르치에서 바레카까지: 토리노를 떠난 자에 대한 저주

바레카조차도 토리노를 떠난 후 어려운 시기를 겪고 있다.  이른바 '카이로의 저주'를 말하는 자들이 있다. 이 말은 몇 년 동안 있었던 현상에 대해서 쉽사리 설명하지 못하던 사람들에게서부터 나왔을지도 모른다. 간단히 말해 최근 몇 년 동안 토리노를 떠난 선수들은 다른 곳에서 그들의 폼을 찾기 위해 엄청난 어려움을 겪어야 했다.모나코의 ...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