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축구칼럼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2 3 4 5 6 7 8 9 10

니앙의 완전이적 가능성에 대한 의구심: 토로는 감독의 '교체'를 기대한다

렌은 과연 15m에 달하는 완전이적 금액을 부담할 용의가 있을까?음바예 니앙의 토리노 복귀는 6월, 혹은 아마 그보다 더 먼저 이루어질지도 모른다. 이 시나리오는 절대 허황된 것이 아니다. 그라나타의 전 11번이었던 그는 15m의 완전이적 조건을 포함한 임대 형식으로 렌에 임대되어 있다. (이 금액은 2017-2018년에 밀란에서 그를 영입했을 때의 조...

자자와 소리아노는 형편없는 경기력을 끌어올릴 수 있는가?

포커스: 그들은 토리노의 유용한 자원이라고 기대받았지만, 우리는 그들의 퍼포먼스를 좋게 평가할 수 없다  지난번에 필자는 자자와 소리아노를 토리노의 또다른 무기라고 묘사한 바 있다. 그 때 언급한 내용을 그대로 인용하자면, "토로는 자자와 소리아노에게 큰 기대를 걸고 있다. 그들은 토리노의 공격 상황에서 결정적인 역할을 할 수 있는 선...

분석: 토리노와 삼프도리아, 누가 더 유럽무대에 근접해 있는가?

일반적인 스쿼드 레벨은 그라나타가 나을지도 모른다. 하지만 도리아는 보다 더 잘 조직된 팀이다. '기대의 무게'는 사실상, 마짜리와 잠파올로 누구에게도 어필할 수 없다. 두 감독은 상당히 독특한 차이가 있는 두 팀의 주역으로 거듭나야만 하게 되었다. 리구리아의 감독은 '서비스'에 대하여 말하면서, "토리노는 유럽무대를 목표로 구성되어 가는 팀이...

토리노 팬들은 데르비 때 유베 관계자의 토리노 홈 출입 금지를 구단에 요구한다

(사진: 2013-14 시즌 토리노 더비에서 보였던 수페르가의 비극에 대한 모욕적 배너)토리노 팬클럽 그룹들은 합동으로 그라나타의 회장 우르바노 카이로에게 조만간 있을 데르비에 대한 서신을 보냈다. 2013-14 시즌 데르비 때 유벤투스 스타디움의 쿠르바 시레아에 걸렸던, 수페르가의 비극에 대한 모욕적 배너(위 사진 참조)가 비안코네리의 보안 총책인 알...

분열된 토리노의 팬들: 카이로 회장에 대한 퇴진론과 옹호론

Change.org에서 그라나타의 회장에 대한 비판 청원이 나타났다. 하지만 반대하는 사람도 여전히 있다. "이제 그라나타의 서포터들은 더 이상 그를 보고 싶어하지 않는다." 토리노 서포터들은 우르바노 카이로 회장에 대한 강력한 반대 의사를 나타내는 탄원을 Change.org에 올리면서 다른 팬들의 참여를 촉구했다. 현재 2000여 명 이상이 ...

칼치오메르카토 토리노: 안토넬리와 깁스

팀은 사이드 자원을 찾기 위해서 일한다. 안토넬리토리노는 안토니오 바레카(Antonio Barreca)의 이적 후 지속적으로 사이드 자원을 찾고 있다. 토리노의 노트에 적힌 이름 중 하나는 루카 안토넬리(Luca Antonelli)이다. 이 사실은 그의 에이전트의 발언에서 확인할 수 있다. "그(안토넬리)는 이탈리아 전역에서 관심을 받고 있다....

[칼럼] 누군가가 호날두를 데려왔다. 그리고 여기에는 우리가 있다

누군가가 호날두를 가졌다. 그리고 그곳에는 다른 존재들도 있다.유벤투스가 챔피언스 리그에서 패하는 것을 지켜보면서 아넬리는 이렇게 중얼거렸다. "내가 어떤 자를 이길 수 없다면, 그를 사면 된다." 이웃들은 그에게 묻는다: "누구를 말이냐. 심판이라던가?" 그러자 그는 고개를 저었다. "아니, 완벽을 사는 것이다." 그가 호날두를 갖는다면, 호날두에게 ...

벤투라와의 인터뷰: "난 토리노를 바꿨다. 토리노도 나를 바꿨다"

독점 인터뷰: 전 토리노 감독이 5년간의 그라나타 생활에 대해 말하다: 치타델라, 팀의 수준 그리고 그라나타의 요소지안피에로 벤투라는 사랑받았고, 증오받았고, 논쟁거리가 되었던 사람이었다. 우리 모두가 알다시피, 여기에 있을 때뿐만 아니라 토로를 떠난 뒤에도 말이다. 다만 좋은 쪽이건 나쁜 쪽이건 간에 그가 그라나타의 역사에서 중요한 위치를 차지하고 있...

수페르가 69년-과거를 기억하고, 현재를 믿고, 미래를 위하여 싸우는 것

사설/ 토리노를 다른 모든 팀들과 구분짓는 것은 역사적 유산이다. 토리노는 그것을 반드시 지켜내어야 한다수페르가의 비극이 일어난 지도 오늘로 69년이 되었다. '위대한 토리노'는 절대 상상 속의 이야기가 아니며, 영원히 젊은이와 노인들을 매료시킬 전설로 남아 있다. 그러나 그 팀의 열정을 유지하고, 후세에게 이를 전달하는 것은 점점 더 어렵고 복잡한 임...

2주 사이에 2명의 전설을 떠나보낸 토리노

<故 에밀리아노 몬도니코 감독> 지난 3월 29일, 前 토리노 감독으로 1990-1994년 동안 토리노 감독직을 맡으면서 리그 3위, UEFA컵 준우승, 코파이탈리아 우승 등의 업적을 이뤄냈던 에밀리아노 몬도니코(Emiliano Mondonico) 감독이 71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났습니다. <故 사우로 토마 선생>...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