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Tragediadisuperga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2

수페르가의 비극 70년

1949년 5월 4일 수페르가의 비극이 일어난 지 오늘로 70년이 됩니다.70년 전 한 팀의 스토리가 끝났고 '무적'의 전설이 시작되었습니다. 그 팀은 신화가 되어 계속 남아 있습니다. 그리고, 계속 해가 바뀌더라도, 5월 4일 오늘은 그들을 기억하고 추모하는 날로 남을 것입니다.Solo il fato li vinse.

토리노 팬들은 데르비 때 유베 관계자의 토리노 홈 출입 금지를 구단에 요구한다

(사진: 2013-14 시즌 토리노 더비에서 보였던 수페르가의 비극에 대한 모욕적 배너)토리노 팬클럽 그룹들은 합동으로 그라나타의 회장 우르바노 카이로에게 조만간 있을 데르비에 대한 서신을 보냈다. 2013-14 시즌 데르비 때 유벤투스 스타디움의 쿠르바 시레아에 걸렸던, 수페르가의 비극에 대한 모욕적 배너(위 사진 참조)가 비안코네리의 보안 총책인 알...

수페르가 69년-과거를 기억하고, 현재를 믿고, 미래를 위하여 싸우는 것

사설/ 토리노를 다른 모든 팀들과 구분짓는 것은 역사적 유산이다. 토리노는 그것을 반드시 지켜내어야 한다수페르가의 비극이 일어난 지도 오늘로 69년이 되었다. '위대한 토리노'는 절대 상상 속의 이야기가 아니며, 영원히 젊은이와 노인들을 매료시킬 전설로 남아 있다. 그러나 그 팀의 열정을 유지하고, 후세에게 이를 전달하는 것은 점점 더 어렵고 복잡한 임...

"위대한 토리노": 사라지지 않을 영원한 전설

발렌티노 마쫄라와 동료들의 전설과 비극은 잊혀져서는 안 되며, 모든 토리노 사람들에게 정체성의 상징으로서 남아 있을 것이다.바치갈루포(Bacigalupo), 발라린(Ballarin), 마로소(Maroso), 그레자르(Grezar), 리가몬티(Rigamonti), 카스틸리아노(Castigliano), 멘티(Menti), 로익(Loik), 가베토(Gabet...

▶수페르가 비극 68주년 추모◀

1949년 5월 4일 오후 5시 5분경, 리스본에서 돌아오던 토리노 선수단이 탑승한 비행기가 수페르가 언덕에 충돌하였다. 더 정확히 말하면 토리노 시가지가 내려다보이는 바실리카 바로 아래쪽에. 토리노 선수들, 관계자들, 코칭 스태프들, 승무원 등 탑승객 31명은 전원 사망하였다. '위대한 토리노'라고 불리던 이 팀은 리그 5연패를 구가하고 있었으며, 전...

수페르가와 챔피언스 리그 사이: 굳은 결의로 임해야 할 데르비

피치를 향하여 / 두 팀 모두에게 이번 주는 긴장되고, 감정으로 충만한 주이다. 토요일 경기는 바로 이러한 배경 속에서 열릴 것이다...5월의 이 이야기는 그라나타의 팬뿐만 아니라 스포츠를 좋아하는 모든 사람들에게 적용되는 이야기이다. 이 5월은, 2차 대전 직후 이탈리아와 전 세계가 전쟁의 피해에서 재건해가는 상황 속에서 나타난 비극적인 사건으로 시작...

FIFA의 Il Grande Torino 영상

http://torinofc.it/news-video/06/07/2016/la-fifa-omaggia-il-grande-torino_11583(FIFA 영상의 특성상 외부 링크로는 영상을 볼 수 없는 것 같으니 클릭하셔서 유튜브에서 보시기를 바랍니다.)

▶수페르가 비극 67주년 추모◀

마침내, 피에몬테의 주도에서 수페르가의 비극에 대한 기념식이 치러진 것도 벌써 67년이 되었습니다. 사실, 수천 명의 사인을 모은 팬들의 청원에 힘입어, 오늘 하루 동안 몰레 안토넬리아나는 그라나타의 색으로 물들어 있을 것입니다. 그리고 스타디오 올림피코는 67년 전에 사라졌던 수페르가의 영웅들의 팀 이름을 그대로 물려받았습니다.그 영웅들이 이 세상에 ...

리베르 플라테와 토리노, 역사로 맺어진 연대

이 이야기는 그리 많은 사람이 아는 이야기는 아닐 터이다. 왜 리베르의 유니폼 중 하나가 석류색을 띠게 되었는지에 대해서.좌 : '위대한 토리노(Il Grande Torino)' / 우: '라 마키나(La Maquina)'시간을 다루는 연대기는 그리 광범위하지만은 않다. 사람들은 비극에 대해 말하고 상처에 대해서 말하지만, 실상 그것들이 어떠한 영향을 ...

▶수페르가 비극 66주년 추모◀

또다시 5월 4일이 왔다. 이 날은 모든 그라나타의 사람들에게 가장 중요한 날이 될 것이며, 1949년의 비극과 돈 알도 라비노의 축성 이후 매년마다 의식이 거행되지만 매년 새로운 느낌으로 다가온다. 축구를 지배했던 팀이 한 순간에 사라져 버렸으니까.작년의 의식도 마찬가지였다. 수천 명의 토리노 사람들이 모였고, 색채와 기억, 감정, 흥분들이 가득했었다...
1 2